통합검색
· 마을서비스란?  · 포럼마을  · 일반마을  · 테마마을  · 마을랭킹  · 활동왕
· 덱스퍼트란?  · TECBOX   · PRSBOX   · 이용안내  
· DEXT제품군  · 솔루션베이  · S/W & ESD 컴포넌트
· 프로그램베이
· LiveSeminar  · LiveConference
데브피아 사이트 운영자, 비사모 마을 입니다.
개발이 아니더라도 다양한 분야에 많은 얘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마을등급 비사모 마을   이 마을은 테마마을 입니다이 마을은 자유가입제 마을 입니다 마을소개 페이지로 이동 전입신청
마을촌장촌장 비사모 방문자 101219 since 2006-12-31
데브피아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앨범
개인게시판
[마을 게시판]
데브피아 운영 소식
교육 & 세미나 홍보
[개발자 공감]
개발자 공감글
개발자 공감만화
랑데브 게시판
칼럼 게시판
개발자 고충상담
Dev Talk
자유토론방
벼룩시장
재나미 우스개
구인/프로젝트 정보
사람인 채용 게시판
  고객지원 게시판
마이 데브피아
 나의 e-Money 내역
 활동왕 My Page
 스크랩한 게시글보기
 쪽지관리
 주소록관리

 개발자 고충상담
 고민의 연속 진로고민입니다 2020-02-01 오후 5:29:46
어부우 번호: 25710 추천:0  / 읽음:1,136

나는 개발자인가 운영자인가 기획자인가

10년동안 3:6:1 의 비율로 일을 해왔다

 

10년동안 같은 업무를 반복하며 버닝아웃이 될때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떤 전문가인가

이제 다해본것 같은데 나의 커리어는 이게 다인가?

어느 한분야에 집중하고 싶어졌다.

새로운 우물을 파고싶어졌다.

 

내가 내린 결론은 기획자

내가 왜 이런 개발을 해야하고 상위에 무슨 비즈니스가 흘러가는지 궁금했다.

동시에 개발자로서의 논리적 사고의 소질은 있었지만, 주어진 운영환경에서 신기술이나 새로운 도전에 대한 소질은 떨어졌기에 개발전문가로서의 자신감은 떨어졌다. 앞으로 PM을 해보자.

 

기획자로서 더 큰 기업으로 이직을 하였다

 

하지만 단 3개월만에 내가 얼마나 나이브한 생각을 가지고 진로변경을 하였는지 지금 뼈저리가 체험을 하고 있는중이다.

 

나는 여기서 전문가의 비젼을 발견할 수 없다.

내가 잘할수 있는건 데이터 설계 및 시스템 구현이다.

정보 통합 업무를 해왔고, 그것이 내가 제일 잘 할수 있는 업무이다. 이 회사의 정보 통합은 어려울것 같다.

 

조직과 시스템이 너무 구분되어 있고, 고인물들의 저항도 크다.어디서 굴러온 십년차 과장이 흔들수 있는 일이 아니다.

내가 직접 통합설계는 못하더라도 그렇게 흘러가는 프로젝트의 백업은 될줄 알았다. 끝이 정해진 프로젝트이다.

 

나는 여기서 어떤 가치를 만들수 있을까

 

앞으로 진로에 대해 내가 할수 있는 일을 정리해보자

 

첫번째 정말 빠른 재이직을 감행한다

부지런히 이력서 낸다 또는 지인을 알아본다

기획 직무는 안간다

 

두번째 마음 다 비우고 2년를 채우는 목표로 버틴다

1. 전직을 위한 준비를 한다 공기업? ncs

2. 이직을 위한 준비를 한다. 데이터 관련 자격증 취득

공통 : 마음을 비운다

 

선배님들 조언 좀 주세요 ㅠㅠ

 

마음비우고 존버가 답인가여?

[코멘트] 좋음
2020-02-02 00:21
SkyNET
다들 웃긴건요.. 뭘 자꾸 채운대요
채우면 뭐가 나와요?
저장 취소
[코멘트] 좋음
2020-02-02 21:44
JUNE_MS
꼭 다 버티지 않아도됩니다,
저장 취소
[코멘트] 좋음
2020-02-03 11:03
분당에집갖고싶어
1
저장 취소
[코멘트] 좋음
2020-02-03 15:14
여라
저년차에서 '끈기 없이 옮겨다니거나, 개발이 적성에 안 맞아서 정착 못하거나, 능력없어서 짤린거 아냐?' 라는 인식이 생길수도 있느니, 2,3년 채우라는 거구요...
10년차에 무슨 2년을 채워요. 아니다 싶으면 손절하세요...

그런데, 본인이 개발에 필요한 논리력은 있으나, 신기술이나 새로운 도전에 소질이 떨어진다고 하셨네요.
이 말이 '나 공부하기 싫어요!'의 의미가 아닌지 고민해보세요.
그리고 새로운 기술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기획자를 겪어본적 없는지, 그리고 그런 기획자가 맘에 들었는지도 생각해보시구요.

그건 그렇고...
'내가 내린 결론은 기획자' 라는 말씀을 하셔서 그에 대해서 제 생각을 써보겠습니다.

제 생각에서 기획자의 다양한 역할 중에 중요한 한가지는
'소비자가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 명확하게 분석하여서, 개발자가 잘 개발 할 수 있도록 가이드를 해주고.... 그렇게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소비자가 오류 없이 잘 사용 할 수 있도록 하는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소비자와 개발자간의 소통을 해주는 역할이 있는 거죠...

그런데 쓰신 글을 보니 한번 읽어서는 이해가 되지 않네요..
. 하나, ! 하나, ? 하나를 잘 사용하는 것도, 문장의 줄을 바꾸고 문단을 바꾸는 것도, 문맥을 이어가는 방식도
자기가 하고자 하는 얘기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한 수단이 되어야 하는데,
작성하신 글은 이해하기 좋은 글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건, '이과라서 어휘력이 떨어집니다'라고 핑계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이 글을 읽는 사람에 입장에서 고민해보지 않고 의식의 흐름대로 작성된 글이라고 생각되는데,
과연, 그런 글이.. 좋은 기획자가 자신의 중요한 갈림길에 대한 질문을 하면서 작성된 글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저장 취소
[코멘트] 좋음
2020-02-05 23:25
어부우
말씀 감사합니다. 질문 드릴때 글쓰기부터 신경써야겠네요.
개발자로서 기술공부나 기획자로서 역할에 대해 잘 고민해보겠습니다.
저장 취소
코멘트쓰기
  좋음   놀람   궁금   화남   슬픔   최고   침묵   시무룩   부끄럼   난감
* 코멘트는 500자 이내(띄어쓰기 포함)로 적어주세요.
목록 보기   지금 보고 계시는 글을 회원님의 my Mblog >> 스크랩에 넣어두고 다음에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E-Mail 무단수집거부  |   고객지원  |   이용안내  |   세금계산서
사업자등록번호 안내: 220-81-90008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7-서울구로-0055호 / 대표: 홍영준, 서민호
08390,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32길 30, 1211호 / TEL. 02_6719_6200 / FAX. 02-6499-1910
Copyright ⓒ (주) 데브피아. All rights reserved.